서하늘 감독이 영화 제작사와 배우 매니지먼트 등과 협력해 신인 배우들을 위한 연기 스터디 및 정보 교류의 목적을 둔 영화배우 모임 ‘바라봄스터디’를 창설했다.

배우 스터디는 연기를 중점적으로 공부하고 정보를 교류하는 단체로써 보통 소속사가 없는 신인 연기자 또는 배우지망생들이 자유롭게 모여 다양한 연기적 교류를 진행하는 단체를 말한다.

18일 서하늘 감독에 따르면 그동안 다양한 기회가 없어, 배우 활동에 어려움을 겪었던 많은 이들에게 도움이 되고자 해당 모임을 창설했다.

또 바라봄그룹에서 자체 제작하는 작품 또는 협력사에서 제작 예정인 상업영화와 독립 장·단편 영화, 웹드라마, 웹예능 등의 작품들에 출연할 기회를 적극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바라봄스터디에 참여를 희망하는 신인 배우와 지망생은 이메일로 배우 프로필과 참여 포부를 작성해 발송하면 된다. 발표는 1차 선별을 마치고 개별 통보 예정이다.

서 감독은 “현재 국내에서 다양하게 운영되고 있는 연기 학원 및 스터디 등 타 교육기관과는 완벽하게 차별성을 두고 오직 바라봄만의 특별한 관리 시스템으로 운영을 할 계획이다”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