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 주인공 박재홍, 봉천동 화재서 사람을 구하다.

바라봄 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한 장편영화 < 견 : 버려진 아이들 > 속 주인공인 고태성 역을 맡았던 배우 박재홍(31)씨가 봉천동 화재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시민을 구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는 지난 19일 발생한 관악구 봉천동 오피스텔 화재 당시 미처 대피하지 못하고 쓰러져 있는 입주민을 구한 의인들의 사연을 24일 소개했는데 그중 한 명이 시민이 배우 박재홍임이 밝혀졌다.
화재 당시 주민이었던 박재홍씨와 자동차 공업사 대표 김해원(50)씨, 인근 건물 공사장에서 작업 중이던 김영진(45)씨가 합심해 오피스텔 화재 현장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손 모씨를 구했다는 내용이다.

박재홍은 24일 모 매체와의 통화에서 “여자친구와 카페에 있었는데 카센터 대표님이 가장 먼저 ‘불이야’라고 외치고 오피스텔 건물 안으로 뛰어들어 갔다. 저도 불이라는 소리를 듣고 본능적으로 뛰쳐나갔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박재홍은 카센터 대표 김해원 씨와 함께 잠긴 현관문 손잡이를 소화기로 부수고 문을 열려고 했지만 어려워 인근 공사장에서 철거 작업 중이던 김영진 씨에게 굵은 쇠막대 두 개를 빌려 김 씨와 함께 화재현장으로 돌아와서 쇠막대로 현관문을 뜯어내고 불이 난 방에 들어가 의식을 잃고 쓰러진 손씨를 발견했다. 그 후 박재홍은 손씨를 안고 계단을 뛰어 내려와 도착한 119구조대에 인계했다.
그들 덕분에 손씨는 양팔과 얼굴 등에 2도 화상을 입었지만 병원 치료 끝에 의식을 회복했고, 오피스텔 화재는 관악소방서 화재진압대에 의해 31분 만에 진화됐다고 한다.
화재 상황의 구조활동을 하다가 화상이라도 입을 경우엔 배우로서는 치명적일 수도 있었으나, 박재홍은 당시에는 그런 계산이 들지 않았다며 “불이라는 소리를 듣는 순간 본능적으로 움직인 것 같다. 영화를 많이 봐서 그런지 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어서 “가족과 여자친구에게는 ‘그러다 큰일이라도 나면 어떻게 할 거냐’고 욕을 많이 먹었지만 지금 돌이켜 생각해봐도 잘한 일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박재홍은 영화 ‘해운대’, ‘조선명탐정2′,’청년경찰’ 등에 출연한 바 있는 현역 배우다.
지난해에는 서하늘 감독 독립장편영화 ‘견: 버려진 아이들’에서 주인공 고태성 역을 맡아 열연했고
현재는 이병헌 감독의 ‘극한 직업’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한다.
서하늘 감독이 영화 제작사와 배우 매니지먼트 등과 협력해 신인 배우들을 위한 연기 스터디 및 정보 교류의 목적을 둔 영화배우 모임 ...
더 보기
/
바라봄 필름 서하나 대표는 독립 장편 영화 ‘견:버려진아이들’ 연출을 맡았던 서하늘 감독과 웹 드라마 ‘우성과’ 이후 두번째 웹드라마 ‘모두에게 착한 ...
더 보기
/
영화제작사 바라봄 필름이 지난 11일 한국영상자료원에서 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의 VIP 시사회를 성황리에 마쳤다. 14일 바라봄 필름에 따르면 이번 ...
더 보기
/
2019년 장편영화 견 : 버려진 아이들 오는 1월 31일 VIP 시사회 개최 주식회사 바라봄 필름에서 제작하고 바라봄 엔터테인먼트에서 공동 제작한 ...
더 보기
/
[공식] 투자 전문사 (주)권앤장, 영화 ‘네발자전거’ 투자확정 지난 10월 26일, (주)권앤장(장영국 대표)이 영화 (주)네발자전거(서하나 대표)에서 제작하는 상업영화 네발자전거(감독 서하늘)의 제작비 ...
더 보기
/